구글·시스코 ‘클라우드 분야 협력’…아마존에 대항

0

시스코와 구글이 클라우드 사업 강화를 위해 손 잡았다. 클라우드 분야에서 급성장하는 아마존웹서비스(AWS)에 대응이 목적이다. 

25일(현지시간) 양사는 구글 데이터 센터, 오픈소스 소프트웨어(SW) 구축 경험과 시스코 글로벌 세일즈포스, 고객 지원, 보안 경험을 결합하기 위한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BOOKIoT미래small2

CNBC 방송은 “시스코 척 로빈스는 2015년에 CEO로 승진했고, 구글 클라우드 총책임자인 다이앤 그린도 그해에 영입됐다”면서 “2년여가 지난 후 두 사람은 클라우드 기술과 서비스 개발 및 판매에서 아마존에 대항하기 위해 한 팀을 이루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세계 최대 네트워크 장비 판매업체로 성장한 시스코는 최근 SW와 서비스로 사업방향을 전환 중이다. 23일 19억 달러(2조원)에 미국 SW업체인 브로드소프트를 인수한 것이 대표적이다. 케이블, 통신 네트워크에 탑재되는 SW를 만드는 브로드소프트는 클라우드 호스팅이나 인터넷으로 서비스를 제공한다. 

구글 시스코

클라우드 컴퓨팅 시장은 향후 미래 성장 가능성이 가장 큰 사업 분야 가운데 하나다. 올해 2분기 세계 시장 규모도 110억 달러(13조원)에 달한다. 이 가운데 34%를 AWS가 가져갔다. 마이크로소프트(MS)와 IBM이 10% 안팎 점유율로 2, 3위를 달린다. 구글은 5%로 4위에 그친다.

클라우드 컴퓨팅 시장도 다변화된다. 대기업은 모든 데이터를 핵심 정보는 자체 서버에 저장한다. 복잡하고 규제가 심한 병원이나 은행이 대표적이다. 구글과 시스코가 관련 시장은 노린다. 뉴욕타임스(NYT)는 “구글 프로그램 기술, 시스코 네트워킹과 보안 SW가 결합하면 IT 기업들이 자체 데이터 센터 내외에서 안전하게 실행하고,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구글, 시스코 제품은 내년 상반기부터 서비스가 가능할 것이라고 NYT는 덧붙였다. 

BOOK특허미래small

정용철 기자 jungyc@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