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IoT·VR 신산업 규제완화…4차 산업혁명 생태계 조기 확산

0

정부와 업계가 손잡고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가상현실 (VR) 등 신산업 분야에 대한 국내 투자 확대를 추진한다. 규제 완화, 투자 걸림돌 제거 등 업계 발전을 저해하는 문제점을 개선하겠다는 의지도 밝혔다. 업계도 국내 투자를 강화하겠다고 화답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7일 서울 여의도 켄싱턴호텔에서 백운규 장관 주재로 '휴대폰/가전업계 간담회'를 개최했다. 간담회는 4차 산업혁명을 맞아 전환기에 있는 휴대폰과 가전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자리로, 신산업 투자와 상생 협력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했다.

백 장관은 인사말을 통해 “4차 산업혁명은 ICT 산업이 직면한 중대한 도전이자 기회”라면서 “우리 휴대폰과 가전산업이 4차 산업혁명에 선제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BOOKIoT미래small2

정부도 규제 완화 등을 통해 업계 선제 대응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백 장관은 “정부가 투자를 지원하고, 사업하기 좋은 환경을 만들겠다”면서 “신산업 투자에 대한 세제 혜택 등도 만들어 중소기업과 대기업이 함께 성장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4차 산업혁명에 대한 업계 선제 대응책으로는 신산업 발굴과 제조기업 혁신, 기술 중심 ICT 생태계 조성을 제시했다. 

휴대폰과 가전 산업이 만든 성공 DNA를 신산업 창출에도 활용해 IoT, VR, 스마트카 전장 분야에 이르기까지 고용과 수출을 주도하는 혁신 성장 산업으로 일으켜야 한다는 주장이다.

국내 제조기업이 글로벌 혁신의 중심이 돼야 한다는 것도 강조했다. 우리나라는 반도체 등 연관 사업이 튼튼해 해외보다 혁신이 일어나기 쉽기 때문이다.

백 장관은 “국내는 기술, 디자인, 품질을 주도하는 프리미엄 중심 최첨단 제조 혁신 기지로 특화하고, 해외는 보급 단계 범용제품 생산 거점으로 분업화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자료: 게티이미지뱅크

자료: 게티이미지뱅크

마지막으로 기술 중심 ICT 생태계 조성을 제시했다. 휴대폰과 가전은 수백개 부품으로 구성되며, 부품사 경쟁력 없이 완제품 경쟁력이 나올 수 없는 구조다. 이 때문에 대기업들이 협력사 관계를 원가 경쟁 시각으로만 보지 말고 기술 혁신을 통해 협력사 역량을 키워야 한다고 주문했다. 협력사 기술 투자 등 상생 협력으로 개방과 협력의 산업 생태계 만들어야 한다는 설명이다. 

정부의 선제 대응 요구에 참여 기업들은 적극적인 투자를 하겠다며 화답했다. 특히 삼성전자와 LG전자는 기술개발 중심으로 2020년까지 약 10조5000억원 규모를 국내에 투자하겠다고 밝혔다. 

IoT 가전 및 개방형 IoT 플랫폼 개발, 빅데이터 기반 스마트 홈 서비스 개발 등 첨단 가전분야에 6조원, AI 고도화 및 가상증강현실(VR/AR) 등과 연계한 차세대 휴대폰 분야에 2조5000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스마트 카 전장 등 신규사업 분야에도 2조원을 투자할 예정이다.

양사는 스마트공장 구축 지원, 특허 무상 공유 등을 통해 협력사에 대한 상생협력도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BOOK특허미래small

간담회에서는 업계 신산업 투자와 상생 협력을 도울 수 있도록 제도를 보완하겠다는 뜻도 밝혔다. 업계도 적극 건의했다. 당초 간담회는 1시간 예정이었지만 자유토론 형태로 바꾸면서 3시간 이상 열띤 논의를 펼쳤다. 

규제 등 투자 걸림돌을 제거하고 외국인 투자에 준하는 국내 투자지원제도를 마련, 사업하기 좋은 환경을 조성하겠다는 계획을 내놨다. 대기업이 협력사와 상생하기 위한 사용하는 비용에 대한 세제 등 지원 방안도 검토한다. 또 내년 IoT 가전에 특화된 기술 개발 예산을 신규 편성하고, VR·AR 등 미래 신산업 예산을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미국에서 조사를 진행하는 세탁기 세이프가드에 대해서는 민·관 합동으로 대응반을 구성하고,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에 한국 정부 의견서를 상세히 제출하는 등 다방면으로 우리 입장을 개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권건호 기자 wingh1@etnews.com, 권동준 기자 djkw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