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아이폰 지문인식으로 911 신고한다”

0

애플 아이폰 이용자가 위급 상황에서 지문인식 기능으로 긴급구조를 요청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미국특허청(USPTO)에 따르면 애플은 18일(현지시간) 지문인식 기술을 이용해 911(우리나라의 119)에 구조를 요청하는 방식의 특허를 출원했다. 

REPORT2015-08-06 AM 10-16-07

특허는 아이폰 이용자가 긴급한 상황에 처했을 때 전화를 걸지 않고 지문인식 기능으로 911 구조요청을 하는 게 핵심이다. 지문인식을 설정할 때 엄지손가락 지문은 '잠금 해제용'으로 저장하고 검지 지문을 '911 구조요청용'으로 저장하는 방식이다.

평소에는 엄지손가락 지문으로 잠금을 해제하다 강도, 성범죄자 등을 만났을 때 검지손가락을 지문인식센서에 갖다 대는 것만으로 911에 신고가 접수되는 방식이다. GPS를 통해 이용자 위치가 911신고센터에 전송된다. 

가상지문인식 애플

특허는 터치스크린에 일정한 패턴을 입력해 911에 신고접수를 하는 기술도 포함한다. 아이폰 화면을 힘껏 누르고 두 번 두드리면 911에 신고하는 방식이다.

대부분 스마트폰이 잠금을 해제한 후 긴급통화를 걸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하면 애플이 출원한 특허가 스마트폰 이용자 안전을 보장하는 핵심 기술이 될 전망이다.

BOOKIoT미래small2

미국 일간 USA투데이는 “차세대 아이폰에는 지문인식센서 대신 얼굴인식 기능으로 대체할 거란 관측이 나오고 있어 당장 구현할지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재필기자 jpchoi@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