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지난해 美상표출원 1위…애플 출원 뚝 떨어져

0

지난해 미국 내 상표 출원(신청) 1위는 LG가 차지했다. 신제품 출시가 뜸했던 애플은 50위권 밖이다.

월드트레이드마크리뷰가 최근 보도한 바에 따르면 지난해 미 특허상표청에 상표권을 가장 많이 출원한 업체는 LG다. LG는 모두 433건의 상표를 출원해 전년(661건) 대비 큰 폭으로 줄었지만 1위를 차지했다.

REPORT2015-08-06 AM 10-43-46

2위부터 4위까지는 엔터테인먼트 대기업인 △CBS코퍼레이션 423건 △타임워너 339건 △월트디즈니 321건 등이 차례로 차지했다. 이어 △5위 글락소스미스클라인 308건 △6위 마텔 299건 △7위 컴캐스트 275건 △8위 가르니에 258건 △9위 머크 258건 △10위 알콘 226건 등이 이름을 올렸다. 삼성은 215건으로 12위에 랭크됐다.

2016년 미국 상표출원 상위 20개 기업

2016년 미국 상표출원 상위 20개 기업

반면 애플은 지난해 상표 65건을 출원했다. 2011년 356건으로 정점을 찍고 이후 5년간 한 번도 50위 안에 들지 못했다. 지난해 순위는 84위에 그쳤다.

주요 기업 미국 상표출원 추이(2010~2016)

주요 기업 미국 상표출원 추이(2010~2016)

외신은 최근 몇 년간 애플이 새로운 제품을 출시하지 않아 상표 출원이 줄어든 것으로 분석했다. 애플은 지난달 초 열린 세계개발자대회(WWDC)에서 인공지능(AI) 스피커 ‘홈팟’(HomePod)을 공개하며 큰 관심을 불러일으켰다.

BOOKIoT미래small2

홈팟은 2015년 이후 애플의 첫 신제품 라인이다. 키프리스를 확인해보면 국내에는 지난달 ‘HomePod’ 상표가 출원됐다. 이외에 LG, 삼성, 소니, 마이크로소프트(MS)도 모두 지난해 상표 출원이 전년보다 감소했다.

관련외신: LG, CBS and Time Warner revealed as top trademark filers at USPTO; Apple falls out of top 50

나유권 기자 ykna@etnews.com

About Author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