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총리 “4차 산업혁명 주역은 발명인”

0

“경제 발전 토대를 다져온 발명인이 4차 산업혁명 시대 주역이 될 것입니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14일 서울 여의도 63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52회 발명의 날’ 기념식에서 발명인들을 격려했다. 국가지식재산위원회 위원장인 이 총리는 축사에서 “60년 전만 해도 우리나라 연간 특허 출원은 수백 건에 불과할 정도로 발명 토양이 척박했다”면서 “지금 우리는 미국, 중국, 일본, 유럽과 어깨를 나란히 하는 세계 5대 지식재산 강국으로 성장했다”고 말했다.

BOOK특허미래small

그는 이어 “우리나라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등 4차 산업혁명 핵심 분야 표준특허는 미국 4%, 일본 20% 수준”이라며 “특허 활용 창업이나 지식재산 보호에 여러 가지 어려움이 존재한다”고 지적했다.

이낙연 국무총리 특성화 이미지

이 총리는 새 정부의 해결 방안으로 ‘지식재산 창출-보호-활용’ 선순환 체계 구축을 약속했다. 구체적으로는 △우수 발명·지식재산 창출을 위한 연구개발(R&D) 확대로 질적 경쟁력 확보 △5년 내 지식재산 금융 1조원으로 확대 △중소기업 기술탈취·영업비밀 침해행위 엄벌 등 지식재산 보호체계 강화 △창의 인재 육성·지식재산 전문인력 양성 등에 힘쓴다는 복안이다.

끝으로 이 총리는 “(발명인들이) 4차 산업혁명 주역이라는 자부심으로 선도 역할을 해달라”면서 “발명인이 발명과 지식재산 활동에 전념하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REPORT글로벌드론특허집중분석 썸네일

나유권 기자 ykna@etnews.com

About Author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