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국 앞둔 ‘UHD’ 방송…기업·연구소 특허출원 주도

0

31일 지상파 초고화질(UHD) 방송 개국을 앞두고 관련 기술 개발에 기업과 연구기관이 앞장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10년간 UHD 방송 관련 특허 출원 현황(2007~2016) / 자료:특허청

최근 10년간 UHD 방송 관련 특허 출원 현황(2007~2016) / 자료:특허청

특허청에 따르면 국내 기업과 연구기관이 UHD 방송 관련 특허 출원(신청)을 주도하고 있다. 최근 10년간(2007~2016년) UHD 방송 특허 출원인별 동향을 보면 내국인이 전체 출원 88%를 차지했다. 그중 기업과 연구기관 출원이 80%로 조사돼 UHD 본방송 구현에 중요 역할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 다출원 순위는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276건 △삼성전자 178건 △LG전자 168건 순이다.

UHD 방송 관련 특허 출원인 현황 / 자료:특허청

UHD 방송 관련 특허 출원인 현황 / 자료:특허청

UHD 방송 관련 특허 다출원 기업 / 자료:특허청

UHD 방송 관련 특허 다출원 기업 / 자료:특허청

UHD 방송 특허 출원을 보면 2012년 104건에서 UHD 표준화 논의 시작된 이듬해(2013년) 239건으로 증가했다. 표준화 논의가 가장 활발했던 2014년 267건으로 기록한 이후 지난해는 79건에 그쳤다.

REPORT글로벌 IP Activity 이미지_소

주요 기술별 출원 동향을 보면 영상압축 기술이 443건(42%)으로 가장 많다. 뒤이어 전송 기술이 300건(28%)으로 집계됐다. 고해상도 UHD 본방송에 대비하기 위해 대용량 정보 압축 전송 기술 수요가 높아진 결과로 풀이된다.

UHD는 풀HD보다 4배 더 선명한 화질을 제공하는 영상 기술로 국내에서 채택한 북미식 표준(ATSC 3.0)은 2013년 표준화 논의가 시작돼 2015년 완료됐다.

주요 기술별 UHD 방송 관련 특허 출원 현황 / 자료:특허청

주요 기술별 UHD 방송 관련 특허 출원 현황 / 자료:특허청

특허청 박재훈 멀티미디어방송심사팀장은 “지상파 UHD 본방송 상용화에 참여한 국내 기업은 해외 진출을 위해 기술 개발뿐만 아니라 분쟁에 대비해 특허권 확보와 경쟁사 특허 분석 등 특허전략수립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나유권 기자 ykna@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