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차 산업혁명 대비 ‘표준특허’ 확보 지원

0

중소·중견기업이 4차 산업혁명 핵심 분야 표준특허를 확보할 길이 열린다.

특허청은 중소·중견기업 및 대학·공공연 표준특허 확보를 위해 ‘2017년 표준특허 창출지원사업 추진계획’을 시행한다고 10일 밝혔다. 모든 것이 상호 연결되는 시대에 호환성을 보장하는 국제표준 선점을 위한 표준특허 역할이 중요해진데 따른 조치다.

REPORT글로벌 IP Activity 이미지_소

표준특허 창출지원 사업은 기업·기관 보유기술과 관련 국제 표준 및 특허를 분석해 표준특허 확보 전략수립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2010년 시작됐다. 표준특허 전문가, 변리사, 표준전문가 등이 지원전담팀으로 구성된다. 2011년 300건에 불과하던 표준특허는 지난해 824건(6월 기준)으로 증가했다. 표준특허 보유 기업·기관도 14개에서 24개로 늘었다.

올해는 37개 과제를 선정해 표준특허 확보를 지원한다. 기존의 획일적인 지원에서 벗어나 기업·기관 역량에 따라 △선택·집중형 △일반형 △종합지원형 등 모두 3가지 유형으로 구분해 지원한다.

표준특허 창출지원 주요 내용 / 자료:한국지식재산전략원

표준특허 창출지원 주요 내용 / 자료:한국지식재산전략원

특히 종합지원형은 연구개발(R&D) 방향성, 표준화 일반 전략, 표준특허 전략 등 전 분야를 지원하는 ‘스텝-업 프로그램’을 신설해 우수기술 보유 중소·중견기업이 표준특허 제반 역량을 확보하도록 돕는다.

참여 기업·기관에는 긴급출원 전략, 표준기술 공백영역 도출 등 R&D 및 표준화 단계를 고려한 12대 핵심전략을 보급해 핵심 표준특허 확보를 돕는다. R&D 완료 후에도 표준화 완료까지 후속 전략을 제공해 기업·기관이 자체적인 표준특허 확보 역량을 가질 것으로 기대된다.

이외에 표준특허 창출 가능성이 높은 정부 R&D 과제 발굴을 위해 표준특허 전략지도를 수립하고, 관련 통계 등을 제공하는 표준특허 정보 DB를 구축한다. 최신 표준특허 소식으로 구성된 표준특허 전문지(SEP Inside)도 발간 예정이다.

중소기업 특성화 이미지

특허청 김태만 산업재산정책국장은 “4차 산업혁명 핵심 요소기술에서 기기 간 호환이 중요한 만큼 표준특허 영향력은 더욱 커질 것”이라며 “기업·기관의 표준특허 확보를 집중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자세한 사항은 특허청 홈페이지(www.kipo.go.kr) 또는 한국지식재산전략원 홈페이지(www.kista.re.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사업 신청 마감은 이달 23일이다.

BOOK특허미래small

나유권 기자 ykna@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