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허 ‘만리장성’ 쌓는 中, 지난해 美특허 활동도 활발

0

2015년은 중국 국가지식산권국의 신규 등록특허 수가 처음으로 미국을 추월한 해다. 중국 기업체는 자국 내에 특허 만리장성을 쌓는 동시에 해외 특허 확보에도 주력했다. 특히 미국 내 중국 특허활동이 두드러진다.

REPORT글로벌 IP Activity 이미지_소
◇‘다양한’ 中 기업, 美특허 등록에 집중

지난해 미국 특허청에 새로 등록된 특허는 총 29만9385건. 그 중 중국 기업이 등록한 특허는 6336건이다. 점유율(2.1%)은 높지 않지만 전년보다 크게 증가했다. 1800여 기업이 미국특허를 확보했다. 같은 기간 미국특허를 확보한 한국 기업은 1500여곳. 한국 업체는 미국특허 1만8088건을 새로 등록했다. 등록 규모는 한국 기업이 세 배가량 많지만, 등록 기업 수는 중국이 더 많다. 개별 특허는 적어도 다양한 중국 기업이 미국특허 확보에 나섰다는 증거다.

국가별 미국 특허 등록 현황(2015년) / 자료: IP노믹스

국가별 미국 특허 등록 현황(2015년) / 자료: IP노믹스

화웨이가 가장 적극적이다. 지난해만 미국특허 804건을 등록했다. 이어 디스플레이 제조업체 ‘차이나스타’(CSOT)가 525건으로 2위에 올랐다. 통신업체 ZTE(405건)와 BOE(175건), 반도체 파운드리 업체 SMIC(137건) 등이 뒤를 이었다. 정보통신과 전기전자 기업이 특허활동을 이끌었다.

업종별로도 정보통신과 전기전자 산업의 미국특허 등록이 가장 뜨겁다. 정보통신과 전기전자 산업은 중국 기업이 등록한 전체 특허 중 각각 27.0%, 24.8%를 차지했다. ICT 산업이 과반이다. 분야별로 △디지털 커뮤니케이션(945건) △컴퓨터기술(573건) △반도체(524건) 등이 주요 영역이다.

중국 기업의 미국 특허 신규 등록 현황(2015년) / 자료: IP노믹스

중국 기업의 미국 특허 신규 등록 현황(2015년) / 자료: IP노믹스

◇中, 전기전자 산업 특허 적극 매입

중국 기업은 특허 매입에도 적극적이다. 미국특허를 사들인 중국 기업은 277곳으로, 한국(261곳)보다 많다. 중국 업체가 매입한 특허는 총 1325건이다. 규모 면에서는 한국 기업(1582건)보다 작다. 하지만 한국과 중국 사이 매입 격차(257건)가 등록 격차(1만1752건)보다 작다. 매입을 꺼리지 않는다는 의미다.

특히 ‘뤼장(Rui Zhang) 테크놀로지’(157건)와 ‘화웨이’(142건), ‘난창 O-Film 테크놀로지’(127건) 등이 미국특허를 활발히 사들였다. 매입도 ICT 산업에 밀집했다. 등록이 정보통신 산업을 주축으로 전개됐다면, 매입은 전기전자 산업이 다소 앞섰다. 세부적으로는 컴퓨터기술(188건)과 광학조절기술(124건) 분야에서 가장 많은 거래가 발생했다.

REPORT2015-08-06 AM 10-38-28
◇ZTE·화웨이에 집중된 특허소송

특허침해소송도 눈에 띈다. ZTE는 2015년 총 31회 피소되며 중국 업체로는 유일하게 ‘미국 특허소송 다피소기업’ 15위 내에 이름을 올렸다. 주로 ‘어댑틱스’(Adaptix)와 ‘올란도 커뮤니케이션즈’(Orlando Communications), ‘셀룰러 커뮤니케이션즈 이큅먼트’(Cellular Communications Equipment) 등 소송 전문 특허관리전문업체(NPE)로부터 거푸 공격을 받았다. ZTE 주력 사업인 디지털 통신 분야에서 소송이 빈번했다.

zte
ZTE 외에 피소된 중국 기업은 총 26개사다. 이들이 휘말린 송사를 더하면 총 76건이다. 1위인 ZTE 뒤를 ‘화웨이 디바이스’(11건), ‘HEC Pharm’(8건), ‘MSI 컴퓨터’(5건) 등이 잇는다.

관련 기사: 지난해 미국 특허활동, ICT 산업이 견인

IP노믹스는 ‘글로벌 IP Activity:2015 미국 특허 분석’ 보고서를 통해 △전기전자 △정보통신 △장치산업 △기계소재 △화학·바이오 △기타 등 6대 산업군별 미국특허 활동을 분석했다. 특허 활동은 등록과 거래, 소송 등 특허 확보부터 분쟁까지 전체 생애주기를 훑어봤다. 특히 주요국(미·일·한·중)과 NPE의 특허 활동을 별도 조망해 입체 분석을 시도했다. 산업 구분은 세계지식재산권기구(WIPO) 선정 6대 산업·35대 세부 분야를 따랐다.

양소영 기자 syy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