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리어드, 특허침해로 3조원 배상판결

0

세계적인 제약회사 길리어드 사이언스가 특허침해소송에서 패소해 25억4000만달러(약 3조원)를 배상하라는 판결을 받았다. 이는 미국 특허침해소송 사상 최대 배상액이다.

지난 17일(현지시간) 블룸버그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글로벌 제약회사 머크의 자회사 아이데닉스는 길리어드의 블록버스터 신약 ‘하보니’와 ‘소발디’가 자사 특허(등록번호 US7608600 등)를 침해한다며 길리어드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

REPORT2015-08-06 AM 10-21-22

하보니는 식약처가 최근 발간한 ‘2016 식품의약품통계연보’에서 전세계 의약품 매출액 1위를 차지한 C형간염 치료제다.

관련외신: Merck Wins Record $2.5 Billion Patent Verdict Against Gilead

미국 델라웨어 연방지방법원 배심원단은 길리어드가 하보니와 소발디 매출액의 약 10%를 아이데닉스에 로열티로 지불하라고 평결했다. 지난 8월까지 미국에서 발생한 하모니와 소발디 매출액은 254억달러(약 30조원)다.

아이데닉스가 등록한 특허(US7608600) 도면

아이데닉스가 등록한 특허(US7608600) 도면

외신은 길리어드가 의약품 발명단계부터 아이데닉스 특허를 의도적으로 침해한 사실이 밝혀진다면, 이 금액은 2~3배로 증가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관련외신: Merck Wins Record $2.5 Billion Patent Verdict Against Gilead

길리어드는 아이데닉스 특허가 무효라고 주장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길리어드 측은 이번 판결에 대해 상소하겠다고 밝혔다.

BOOK특허미래small

신명진 기자 mjsh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