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허로 전망한 미래기술예측] 데이터로 ‘뜨는’ 기술 포집…강민수 소장

0

“특허 데이터를 분석하면 미래유망기술을 예측할 수 있습니다.”

강민수 광개토연구소장은 23일 서울 역삼동 한국과학기술회관에서 열린 ‘특허로 전망한 미래 기술 예측’ 세미나에서 자사 특허분석툴인 ‘패튼피아 골든컴퍼스’(PatentPia GoldenCompass)를 소개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BOOK특허미래small

강민수 소장은 “특허는 미래기술 선점을 위해 전세계 기업이 뛰어든 치열한 전장의 기록”이라며 “이러한 특허 빅데이터를 분석해 미래에 떠오를 기술을 예측하면 경쟁자보다 한 발 앞서갈 수 있다”고 강조했다.

강 소장은 특허를 ‘빅데이터’로 보는 이유부터 설명했다. 그는 분석방법론을 제시하며 “(일부에서) 특허 데이터는 빅데이터가 아니라고 하지만 이는 틀린 말”이라며 “빅데이터 여부는 데이터 크기로 결정하는 것이 아니라 데이터로 통찰을 얻을 수 있는지에 따라 결정된다”고 주장했다.

강민수 광개토연구소장이 23일 서울 역삼동 한국과학기술회관에서 열린 '특허로 전망한 미래기술 예측' 세미나에서 발표를 하고 있다.

강민수 광개토연구소장이 23일 서울 역삼동 한국과학기술회관에서 열린 '특허로 전망한 미래기술 예측' 세미나에서 발표를 하고 있다.

강 소장은 특허 데이터 장점으로 △객관성 △여러 메타데이터 △현금과 직결되는 특성 등을 꼽았다. 특허 데이터를 분석하면 3~10년 정도 가까운 미래에 시장지배력을 보유한 기업과 사람들이 어떤 기술에 집중하는지 알 수 있다고 주장했다.

미래유망기술 예측 정확도를 높이는 검증절차도 소개했다. 지난해 가장 많이 부상한 유망기술을 뽑은 다음, 2012년 당시 데이터를 ‘패튼피아 골든컴퍼스’로 도출한 ‘3년 후 미래유망기술’과 비교했다. 그 결과 상위 1% 기술은 일치도가 50%로 나타났다. 또 상위 5% 기술은 일치도가 80%를, 상위 10% 기술은 일치도가 90%를 상회했다.

23일 서울 역삼동 한국과학기술회관에서 열린 '특허로 전망한 미래기술 예측' 세미나에 참석한 사람들이 발표자의 강의를 듣고 있다.

23일 서울 역삼동 한국과학기술회관에서 열린 '특허로 전망한 미래기술 예측' 세미나에 참석한 사람들이 발표자의 강의를 듣고 있다.

강민수 소장은 “패튼피아 골든컴퍼스를 이용하면 유망기술뿐만 아니라 연관 특허와, 관련 특허를 보유한 강소기업까지 확인할 수 있다”며 “강소기업과 관련 IP자산에 투자하면 확실하면서도 커다란 수익 창출이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REPORT2015-08-06 AM 10-24-24

신명진 기자 mjsh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