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허청·문체부, 우리말 우수 상표 선정

0

‘떡찌니’가 아름다운 우리말 상표로 선정됐다.

정부는 한글날을 앞두고 우리말 우수 상표를 발표했다. 한글 상표 사용 확산을 위해 열린 이번 공모전은 특허청과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 공동 주최로 올해 처음 개최돼 좋은 반응을 얻었다.

REPORT2015-08-06 AM 10-24-24

먼저 응모된 상표 총 268건 중 1차에서 기초적 요건심사를 통해 145건을 선별했다. 국립국어원의 내외부 국어전문가로 구성된 심사위원은 규범성, 참신성 등 6가지 기준으로 총 50건을 선정하고 순위를 매겼다.

제1회 우리말 우수상표 수상작 / 자료:특허청

제1회 우리말 우수상표 수상작 / 자료:특허청

선정된 50건 중 1044명의 네티즌이 선호하는 상표 5건을 선택했다. 이를 바탕으로 문체부, 특허청, 국립국어원의 관련 전문가로 구성된 수상작 확정 위원회가 네티즌 투표 순위와 국어전문가 순위를 합산해 최종적으로 7건을 확정했다.

특허청 최규완 상표디자인심사국장은 “특허청과 문체부 부처 간 협업을 통해 향후 해마다 우리말 우수 상표를 선정해 한글을 활용하고 보존하겠다”고 말했다.

REPORT2015-08-06 AM 10-16-07

시상식은 한글날에 앞서 10월 7일 오후 2시 특허청 서울 사무소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국립국어원 심사평 / 자료:특허청

국립국어원 심사평 / 자료:특허청

나유권 기자 ykna@etnews.com

 

About Author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