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사 앱 록앤올 대표 “SK플래닛, 핵심기술 탈취 시도 여러번”

0

‘김기사’ 서비스 업체 록앤올과 ‘T맵’ SK플래닛 간 DB소송이 가열되고 있다.

박종환 록앤올 대표는 3일 서울 강남구 본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SK플래닛 지재권 침해 주장은 엉터리”라고 주장했다. 박 대표는 “SK플래닛으로부터 그간 꾸준하게 지도제공 중단 압박과 핵심 기술 탈취 시도가 있었다”며 역공에 나섰다.

REPORT2015-08-06 AM 10-24-24
SK플래닛이 지난달 30일 록앤올을 상대로 ‘T맵 지식재산권 침해 중단을 요청’하는 민사소송을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제기한 데 대한 대응이다. SK플래닛은 피해보상 금액으로 5억원을 요구한 데 이어 형사고소 등도 검토하겠다며 강경대응을 시사했다. 

박종환 록앤올 대표, SK플래닛 ‘DB 소송’에 입 열다

박 대표는 “김기사 서비스가 작년 대비 갑절 이상 컸다”며 “굉장히 중요한 성장 타이밍에 SK플래닛이 딴지를 건  것”이라고 강조했다. 급성장하는 2위 사업자를 겨냥한 의도적 흠집내기 공격이라는 것이다. 

박종환 록앤올 대표. 록앤올과 SK플래닛 간 소송이 가열되고 있다.

박종환 록앤올 대표. 록앤올과 SK플래닛 간 소송이 가열되고 있다.

록앤올이 서비스하는 ‘김기사’는 DAU가 250만명에 이른다. SK플래닛 ‘T맵’ 일일사용자(DAU) 650만명의 40% 수준이다. 일사용건수(길안내건수)는 김기사가 T맵 50% 수준으로 추산된다. 두 서비스는 스마트폰 내비게이션 서비스 1, 2위를 다툰다. 

“바짝 뒤쫓는 김기사 의식

T맵 견제로 밖에 볼 수 없어”

지식재산권 침해로 불거진 이번 갈등은 스타트업과 대기업 사이 갑을 분쟁으로 번지는 양상이다. 각각 SK텔레콤, 카카오라는 대기업을 모회사로 뒀지만 분리 자회사(SK플래닛), 스타트업 M&A(록앤올)로 태생이 전혀 다르다. 

박 대표는 “2012년 SK플래닛과 인수협상이 불발된 이후 계약 갱신 때마다 지도제공 중단 압박을 받으며 초기 비용에서 2~3배 높아진 가격으로 계약했다”고 주장했다. 

REPORT2015-08-06 AM 10-30-39
박 대표는 “전자신문, 조선일보 등에 김기사 성공사례가 소개될 때마다 SK플래닛이 ‘왜 언론 플레이를 하느냐, (이러면) 지도를 줄 수 없다’고 압박했다”며 “실사과정에서 과도한 정보를 요청해 M&A가 무산됐는데, 2013년에는 동의 없이 엔지니어까지 여섯 명 파견해 ‘서비스 벤치마킹을 할 수 있게 해달라’고 요구해 거부했다”고 밝혔다.

SK플래닛은 이에 대해 “일반적 협력 관계였을 뿐 무리한 요청은 없었다”며 선을 그었다. 단기간에 높아진 지도 사용 비용 역시 다른 기업에 비해 10%, 50% 수준 가격만 받았다고 주장했다. 

지식재산권 침해로 불거진 이번 갈등은 스타트업과 대기업 사이 갑을 분쟁으로 번지는 양상이다.

지식재산권 침해로 불거진 이번 갈등은 스타트업과 대기업 사이 갑을 분쟁으로 번지는 양상이다.

박 대표는 “2011년 김기사 출시 당시 스마트폰 내비게이션 서비스로 우리와 동일선상에서 비교할 수 있는 ‘다른 기업’은 없었다”고 반박했다.

T맵과 김기사 간 법적분쟁 핵심은 SK플래닛 지도정보를 록앤올이 계약 종료 후에도 썼느냐다.

록앤올에 따르면 이 회사는 계약이 종료된 2014년 이후 약 6개월 동안 SK플래닛 동의 하에 기존 지도 정보를 활용하다 2015년 7월 1일 자체 지도 정보로 데이터를 교체했다. 10월부터는 기존 스마트폰에 T맵 정보가 남아 있는 이용자 접근도 차단했다. 

REPORT2015-08-06 AM 10-34-48
SK플래닛은 의도적 오타로 만든 워터마크를 증거로 T맵 지도 데이터가 여전히 김기사에 남아 있다고 주장한다. 태일준 SK플래닛 LBS 사업팀장은 “오타가 수십 건 이상 겹친다”며 “법정에서 시시비비를 가려 볼 것”이라고 말했다. 

“지도중단 압박·기술 탈취 시도도”

SK플래닛 “법정서 시시비비 가릴 것”


박 대표는 “수기로 입력을 하다 보면 나올 수 있는 오타”라며 반박했다. SK플래닛이 공개한 지재권 침해사례를 보면 김기사와 T맵 모두 ‘황룡’을 ‘황룔’으로 ‘군북’을 ‘군복’으로 ‘나주’를 ‘나두’로 표시했다.

지난 5월 록앤올을 인수한 카카오는 사태를 예의 주시 중이다. 박 대표는 “카카오와 M&A 단계에서 SK플래닛으로부터 부당한 요청이 계속되고 있다는 사실을 공유해왔다”며 “긴밀하게 이야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REPORT2015-08-06 AM 10-16-07
SK플래닛은 지난해 7월 카카오와 기프티콘 공급 계약 연장이 불발되자 공정거래위원회에 제소했다. SK플래닛은 록앤올 기자간담회 직후 “그간 벤처 지원 노력이 폄하되고 지재권 보호 요청이 대기업 횡포로 왜곡되는 것은 유감”이라며 “계약 종료 시 합의한 대로 T맵 데이터를 사용하지 말 것을 재차 요구한다”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김시소 기자 siso@etnews.com